"청년 구직자·강소기업 AI로 연결해요"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 열려
인공지능 활용 매칭 서비스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년 구직자·강소기업 AI로 연결해요"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에서 정재훈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왼쪽 세번째부터), 문승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 등 주요 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수 중소·중견기업들이 채용시장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일자리위원회가 후원하는 범정부 채용박람회인 '2017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벌'이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이다스아이티, 바텍네트웍스 등 월드클래스 300 기업, 청년친화 강소기업 등 우수 중소·중견기업 106개사가 참여해 모두 1351명을 채용한다. 대웅제약 등은 22개 직무 분야에서 75명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하고, 더존비즈온과 마이다스아이티 등 7개 기업은 72명의 고교생을 뽑을 계획이다.

구직자들은 인공지능에 기반한 역량검사와 잡매칭 시스템을 거쳐 사전에 매칭된 기업과 현장 심층면접으로 채용에 참여했다. 1인당 평균 6.5개 기업, 총 2만2000여건을 매칭했으며, 이 가운데 현장에서 1800여 건의 심층면접이 이뤄졌다. 사전에 매칭되지 않은 구직자들을 위해 2000여 건이 즉석 현장면접으로 진행됐다.

이선형 경화여자영어비즈니스 고등학교 학생은 "통합 역량검사와 AI 잡매칭에서 가장 가고 싶은 회사가 적합기업으로 추천돼 면접까지 봤다"며 "특성화고 졸업자도 히든 챔피언 기업에 취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열린 개막식에선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와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슈프리마, 한글과컴퓨터 등 월드클래스 300 기업과 서울보증보험,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이 중기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우주일렉트로닉스, 티에이치엔 등 기업과 산업은행,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등 지원기관 담당자 13명은 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한편 박람회에서는 진로적성검사관, 이미지메이킹관 등 특별관과 대학생 아이디어 경진대회,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일자리 관련 특강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됐다.

조주현 중기부 기술인재정책관은 "중소·중견기업의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기업 성장 이익을 근로자와 공유하는 미래성과공유제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