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대응 방향·한미통상 문제 집중 거론할 듯

오늘 국회연설 어떤내용 담길까
이번 아시아 5개국 순방중 유일
대북 제재·압박 방식·수위 놓고
어떤 '돌발 발언' 나올지 촉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핵대응 방향·한미통상 문제 집중 거론할 듯


■트럼프 방한

8일 국회연설 어떤내용 담길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8일 국회연설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시아 5개국(한국·일본·중국·필리핀·베트남)을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국회연설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북핵·한미통상 문제를 집중 거론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구체적인 발언 내용과 수위를 놓고 기대감과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연설에서 북핵의 직접적인 위협과 이에 대한 대응 방향, 북한 인권 문제를 주로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하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하루 앞둔 지난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은 북핵 위협에 맞서 긴밀한 협력과 동맹의 필요성뿐 아니라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으로 고통받는 국제사회의 대응 필요성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 정권을 더욱더 고립시켜 전쟁 없이 북핵 위기를 해결해야 하며 유엔 제재결의에 구속되지 말고 북한 정권을 더욱 제재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연설을 통해 대북 제재·압박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되자 정부와 청와대 측은 제재·압박의 방식·수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발언'이 나올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UN) 기존연설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하거나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다'는 등 연설문에는 없던 '돌발 발언'을 했다. 때문에 이번 연설에서 북핵, 대북 제재는 물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여부 등에 대한 고강도 돌발 발언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정부·청와대가 우려하는 것과 달리 여야 정치권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이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엄중한 안보 상황임을 감안하면,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 해결,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핵 미사일 위기와 한미 FTA 등 대한민국을 둘러싼 중차대한 현안이 산적해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정상회담"이라며 "이를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돈독히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금까지 국회연설을 한 6명의 미국 전임 대통령들은 국회연설에서 북한 문제, 한미 동맹 등을 집중적으로 언급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1993년 국회연설에서 북한의 NPT(핵무기확산금지조약) 복귀를 촉구하는 한편 신태평양 안보공동체 구축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은 1992년 국회연설에서 북한에 핵사찰 수용을 촉구했다.

이호승·문혜원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