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예정처도 성추행 논란…"연수 도중 과장이 술취해 욕설도"

조응천 의원, 운영위 국감서 내용 폭로
예정처 "조속 시일내 사실관계 확인해 엄중 조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민간 기업에서 잇달아 터진 사내 성추행·성폭행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국회 예산정책처(이하 예정처)에서도 성추행 사건이 벌어져 논란이 예상된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회 사무처 등을 대상으로 벌인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예정처의 실·국 단위 연수 도중 과장급 인사가 술에 취해 여성 직원에게 성추행 욕설을 하는 사건이 벌어졌다며 관련 내용을 폭로했다.

조 의원은 "올해는 성추행 등으로 국회 내부가 곪아 터진 한해였다. 우윤근 전 사무총장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한 지 불과 두 달도 되지 않아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국회 내 기관 중 한 곳에서 실·국 단위로 실장 주도하에 연수를 갔는데 A과장은 만취해서 속옷 차림으로 연수원을 돌아다니다 사람을 위협하고, B과장은 다른 과 소속 여성 분석관에게 성추행 '상욕'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여성 분석관이 울면서 하소연하니 무마하려 하고, 본 의원이 이것을 질의하려고 하니 그 여성 분석관을 '왕따' 놓았다"며 "피해자를 가해자처럼 몰고 가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예정처가 이 지경이기에 질의를 안 하려다가 결국 하는 것"이라며 국회 지원부서의 폐쇄성을 질타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예산정책처 관계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혜원기자 hmoon3@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