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26명 사망 교회 총격범...장모 노리고 범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텍사스 26명 사망 교회 총격범...장모 노리고 범행


미국 텍사스의 한 교회에서 총격으로 26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의자가 자신의 장모가 다니던 교회를 노렸다고 조사발표가 나왔다.

텍사스 주 정부 관계자가 6일(현지시간) 모두 26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텍사스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26)는 자신의 장모가 다니던 교회를 노려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켈리의 총격에 사망한 사람 가운데 그의 처할머니가 포함됐다.

텍사스 주 공공안전국의 프리먼 마틴 국장은 이날 CNN 방송에 "켈리에게는 가정문제가 있었으며, 그의 장모가 다니던 교회를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켈리의 장모는 그에게서 여러 통의 위협 메시지를 받았으며, 범행 당일인 일요일 아침에도 위협 문자를 받았다고 마틴 국장은 말했다.

마틴 국장은 "총격범이 그 교회에 다니던 장모에게 분노를 표출했다"고 말했다. 총격 당시 켈리의 장모는 교회에 없었다.

마틴 국장은 "가정불화는 인종 문제나 종교적 신념과 관련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켈리는 지난 2014년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나와 있으며, 이전에도 한 번 이상 결혼했다가 이혼한 적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켈리는 군 복무 시절이던 2012년 아내와 아이를 폭행했다가 군사재판에 회부돼 2014년 불명예 제대한 기록이 있다.

주 당국은 켈리가 총기를 난사하고 교회 건물에서 나온 뒤 이를 보고 대응 사격한 한 주민의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켈리는 이어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살아남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한 뒤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고 주 당국은 설명했다.

총격범 켈리는 전날 오전 11시 20분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에서 동쪽으로 50㎞ 떨어진 서덜랜드 스프링스에 있는 제1침례교회 건너편 주유소에 주차한 뒤 길을 건너 교회 안으로 걸어 들어가 AR 소총을 난사해 26명을 숨지게 했다.

사망자는 생후 18개월부터 72세까지 주민으로, 이 마을 주민의 약 4%에 달한다고 CNN은 전했다.

부상자 20명 중 10명이 중태인 것으로 파악됐다.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