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블록체인 ISP 대기업 참여길 열리나

과기부 대기업참여 승인 재신청
3억5000만원 규모 이달말 발주
블록체인기술 행정접목 첫 시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정책사업에 블록체인을 적용하기 위해 이달 3억5000만원 규모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을 발주하는 가운데 대기업에 참여기회가 열릴지 주목된다.

서울시는 블록체인 기술을 시 행정에 적용하기 위한 중기로드맵(2018∼2022년) ISP 사업을 이달중 발주할 계획이다. 당초 지난달 말 사업공고를 낼 계획이었지만 대기업 참여 승인이 불발돼 연기했다.

시는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기업 참여 승인 신청을 했지만 불승인 통보를 받았다. 이후 검토 끝에 신청내용을 보완해 지난 10일 다시 승인 신청을 했다. SW산업진흥법에 따라 대기업이 공공SW사업에 참여하려면 과기정통부 승인이 필수다.

정헌재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블록체인 기술을 행정에 접목하는 첫 시도인 만큼 다양한 주체로부터 의견과 아이디어를 확인하자는 취지에서 재신청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달 승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업을 공고할 계획이다. 결과 통보까지 통상 2주 정도가 소요돼 이달 말 사업 공고가 날 가능성이 크다. 시는 ISP를 통해 서버가 모든 거래내역을 자체적으로 공유·대조해 해킹을 어렵게 하고 위·변조를 막는 블록체인 IT 인프라를 시 공공서비스에 적용하는 체계를 만들 방침이다.

또 복지, 안전, 교통 등 시정업무 전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적용이 가능한 미래 모델을 발굴·설계하고 사업의 효과성과 타당성을 검토한다. 여러 사업에서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해 효율성을 확보하고 중복투자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시는 블록체인을 행정업무에 안정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자문위원회도 꾸렸다. 블록체인학회장인 인호 고려대 교수를 비롯해 학계와 연구계, 한국조폐공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민간기업의 전문가 8인으로 구성됐다.

내년 블록체인 본사업 예산은 10억원 규모로 잡고 있다. 첫 사업은 내년 3월 말 ISP가 끝난 뒤 청년수당 지급, 장안평 중고자동차 매매, 엠보팅 등 개인정보 활용이 필요한 정책부터 우선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이 사업에 대기업 참여가 승인되면 올해 블록체인으로 허용받은 첫 사례가 된다. 지난달까지 행정안전부의 '클라우드 및 차세대 보안기술 적용 모바일 전자정부 구축' 등 11개 공공사업이 승인을 받았다.

박종진기자 trut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