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귀경길 고속도로 낮부터 정체…"오후 5∼6시 가장 혼잡할 듯"

현재 원활하게 소통…오전 9시 출발하면 부산→서울 5시간 예상 

입력: 2017-10-08 10:1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추석 연휴 막바지에 접어든 8일 오전 전국의 고속도로는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하루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약 358만대로 평소 주말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는 42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는 38만대일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아직은 정체 구간이 없을 정도로 소통이 원활하지만, 서울 방향 귀경길은 오전 11시∼낮 12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5시∼6시에 절정에 달할 것"이라며 "정체는 오후 11시∼12시께 해소되겠다"고 내다봤다.

오전 9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 요금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목포 4시간 40분, 광주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9분, 대구 3시간 7분, 강릉 3시간, 대전 1시간 50분 등이다.

반대로 서울에서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목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울산 4시간 5분, 대구 3시간 6분, 강릉 2시간 20분, 대전 1시간 30분 등이 예상된다.



앞서 도로공사가 예보한 노선별 혼잡예보 자료에 따르면 고속도로 상행선은 오후 4시∼6시께 곳곳에서 정체를 빚겠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오후 4시를 전후해 남청주∼청주, 천안∼수원 신갈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이 예상된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오후 5시를 전후해 해미∼서산, 당진∼서평택 구간에서,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같은 시간 오창, 곤지암, 하남 등의 구간을 통과하는데 가다 서기를 반복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고속도로는 오후 10시∼12시를 전후해서 정체가 해소되겠지만,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 일부 구간은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정체가 이어질 수 있다고 도로공사는 전망했다.

귀경길 고속도로 낮부터 정체…"오후 5∼6시 가장 혼잡할 듯"
추석 연휴 막바지인 6일 오후 성남시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 부근에 귀경차량이 증가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인파가 분산되면서 대부분 원활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