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서울시, SKT와 사물인터넷 실증사업 공동 추진

 

박종진 기자 truth@dt.co.kr | 입력: 2017-09-14 09:0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서울시는 14일 SK텔레콤과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이호수 SK텔레콤 ICT기술총괄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사물인터넷(IoT) 실증·시범사업에 SK텔레콤의 IoT 전용 통신망을 무상으로 사용하고 전통시장 화재 같은 도시문제를 해결할 IoT 실증서비스에 적극 활용한다. SK텔레콤과 IoT 스타트업 지원 등 서울시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활성화에 공동 협력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서울전역 50개 지역에 계획돼 있는 서울시의 IoT 실증 및 시범사업에 자사가 보유한 저전력·장거리 사물인터넷 전용 통신망인 LoRa(Long Range)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시는 기지국 설치와 유지관리, 서비스 이용료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시가 원할 경우 추가적인 기지국을 구축·지원하며 주기적인 네트워크 품질 측정 및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통신환경도 제공한다.

LoRa망은 소비전력이 낮고 넓은 통신거리를 커버해 통신 빈도가 적고 소용량의 데이터를 사용하는 사물인터넷 서비스에 효과적인 방식으로 SK텔레콤이 작년 6월 전국망을 상용화했다.

이를 기반으로 서울시는 전통시장 화재 감지, 미세먼지 감지, 치매노인 관리, 수도 검침, 불법 주·정차 단속 등 시민밀착형 IoT 실증서비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서울IoT센터와 협력해 센터 내에 시험용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서울IoT센터와 공공 IoT 관련 행사 및 교육 등 사물인터넷 민간기업 지원 업무도 추진하기로 했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물인터넷 서비스 발굴과 사업화를 지원, 사물인터넷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서울이 세계에서 제일 사물인터넷을 잘 활용하는 도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