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개방건수 4년만에 2만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공데이터 개방건수 4년만에 2만건


공공데이터 개방 건수가 사업시행 4년 만에 2만건을 돌파했다. 이용실적은 10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행안부가 발표한 '2017 행정자치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말 기준 공공데이터 개방실적은 2만1358개, 민간 이용실적은 188만4250건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사업 원년인 2013년 대비 개방실적(5272건)은 4배, 이용 건수(1만3923건)는 135배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특히 이용자가 특정 소프트웨어(SW)에 종속되지 않고 자유롭게 데이터 가공·활용을 할 수 있는 오픈포맷 데이터 비중도 69%로 증가했다. 공공데이터 개방이란 공공기관이 보유한 공공데이터를 개방해 민간기업 또는 개인이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하도록 제공하는 제도다.

우리 정부는 이를 토대로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공공데이터 개방지수에서 31개 조사대상국 가운데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월와이드웹재단이 발표한 세계 공공데이터 평가에선 5위를 기록했다.

정부가 운영 중인 CCTV 대수는 2015년에 비해 작년말 10만대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기관 CCTV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및 그 소속기관이 개인정보보호법 제25조에 의거해 범죄예방·시설안전·교통단속·교통정보수집 등을 위해 공개된 장소에 설치한 CCTV를 의미한다. 작년말 기준 CCTV 도입 대수는 모두 84만5136대로 2015년 대비 14.3%(10만5904대) 증가했다. CCTV통합관제센터도 같은 기간 대비 19개소가 증가했다. CCTV 도입 목적별로 범죄예방이 40만9028대(48.4%)로 가장 많았고, 시설안전·화재예방 39만6590대(46.9%), 교통단속 2만3620대(2.8%), 교통정보수집 등이 1만5898대(1.9%) 순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수는 5169만6216명으로 전년대비 16만6878명(0.32%) 증가했다. 전체 공무원 정원은 102만9538명, 지방공무원 정원은 30만7313명을 기록했다. 지방세 징수액은 75조5000억원으로 2015년 대비 4.6조 증가했다.

행정자치통계연보는 행안부가 △행정자치 일반현황 △정부조직·공무원정원 △전자정부 △지방행정·지역발전 △지방재정 △행정관리 등 6개 분야 210개 통계표로 구성해 발표한 자료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통계연보가 국민들께 지난 1년간 행정자치 분야의 변화와 발전의 결과를 제시하고, 정책 이해 관계자의 정책 수립, 집행 및 학계 연구 등에 유용한 자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