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AI·순수 몰입경험·디지털 플랫폼, 기업 생존 좌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보기술(IT) 자문업체 가트너가 22일 '신기술 하이프 사이클 보고서' 발표를 통해 인공지능(AI)과 순수 몰입 경험, 디지털 플랫폼이 앞으로 5년에서 10년간 디지털 경제 내 기업의 생존을 좌우할 것으로 전망했다.

◇어디서나 존재하는 인공지능(AI)= 가트너는 AI 기술은 연산 능력과 무한에 가까운 데이터, 심층 신경망(Deep Neural Network)의 발전에 힘입어 앞으로 10년간 가장 큰 변혁을 일으키는 기술 분야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AI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은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고 지금껏 직면한 적 없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트너는 해당 분야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에 딥러닝, 심층 강화 학습, 일반 인공 지능, 자율 주행차, 인지 컴퓨팅, 상업용 무인항공기(UAV), 대화형 사용자 인터페이스(Conversational User Interfaces), 엔터프라이즈 택사노미(Taxonomy)·온톨로지(Ontology) 관리, 머신러닝, 스마트 더스트(Smart Dust), 스마트 로봇ㆍ스마트 업무공간 등과 같은 기술들을 고려할 것을 권장했다.

◇순수 몰입 경험, 기술의 인간 중심화 가속화 할 것= 가트너는 기술 진보에 따라 직장과 가정 내, 기업·사람들 간의 상호작용은 보다 적응적고 맥락적, 유동적으로 변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는 해당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핵심 기술로 4D 프린팅, 증강 현실(AR),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커넥티드 홈, 인간 증강, 나노튜브 전자공학, 가상 현실(VR), 부피측정 디스플레이 등을 언급했다.

◇디지털 플랫폼, 인간과 기술 연결하는 다리 역할 할 것= 가트너는 인간과 기술이 서로 구분돼 있던 기술적 인프라에서 생태계 중심 플랫폼으로 전환함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반을 마련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트너는 플랫폼을 구현하기 위한 주요 기술로 5G, 디지털 트윈, 엣지 컴퓨팅,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신경 형태의 하드웨어, 양자 컴퓨팅, 서버리스 PaaS(플랫폼으로의 서비스, Platform as a Service), 소프트웨어 정의 보안 등을 언급했다.

마이크 J. 워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두는 엔터프라이즈 설계자들은 이 보고서가 제시하는 고도의 기술 경향과 수반 기술들에 대한 평가와 이들이 기업에 미칠 잠재적 영향 또한 평가해야 할 것"이라며, "이러한 경향은 투자 결정에 지침이 되는 즉각 실행 가능한 진단 결과들을 제공해 IT 리더들이 디지털 비즈니스가 초래할 기회와 위기에 대응할 수 있게 조력할 중요한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