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스마트시티 플랫폼` 민간SW에 개방

민간SW 인증체계 기준 마련
"특정 플랫폼만 사용은 문제"
상용SW 업계 의견 수렴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올해부터 지방자치단체의 교통·방범·방재·시설 등 정보시스템을 통합·운영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하 플랫폼)' 구축사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10월 말까지 상용SW 업체의 SW에 대해서도 인증체계를 마련해 공개 경쟁입찰을 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표준화, 상용SW 부재 등을 이유로 국가 연구개발(R&D) 과제를 통해 개발된 특정 플랫폼만 사용토록 했으나,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민간SW에도 문호를 개방하기로 한 것이다.

9일 국토교통부는 상용SW 업계, 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함께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술 인증체계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전국 지자체에 설치된 정보시스템은 단위별로 개발·구축해 별도로 운영·관리하고 있다. 예컨대 교통시스템 개발과 운영은 A업체, 방범은 B업체와 같은 방식이다. 각 시스템이 따로 설치, 운영되다 보니 관리자 측면에서는 모든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해 업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국토부는 국가 R&D로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고, 지난 2013년 KT 등 대기업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그 결과물인 'u에코시티 통합플랫폼'을 내놨다. 그러나 공개경쟁 시장 특성상 플랫폼 보급사업은 반대에 부딪혀 차질을 빚었다.

스마트시티 산업의 부상으로 국토부는 국내 기술의 표준화와 해외수출 등을 고려해 올해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는 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u에코시티 통합플랫폼 활용에 나설 것을 요청했으나, 상용SW 업계는 특정 제품만 사용하는 것은 문제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국토부는 기존 플랫폼을 활용하는 동시에 업계 의견을 수렴해 민간SW에 대한 인증체계 기준도 마련하기로 방향을 선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용SW 업계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없어 국내 스마트시티 기술 표준화와 해외 진출을 위해 올해 사업부터 기존 국가 R&D로 개발한 기술을 확산·보급하려 했던 것"이라며 "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협회와 조율해 TTA에서 플랫폼 인증체계를 10월까지 완료하면 11월부터 인증을 받은 민간SW도 공공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용SW협회 관계자는 "국토부에서 올 초 R&D 결과물에 대해서만 입찰을 허용하기로 해 업계의 불만을 샀으나 민간 참여를 위해 인증체계를 마련하고 있다니 다행"이라며 "조속히 인증체계 작업을 끝내 11월부터 민간도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