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염정아·소지섭·김고은·김옥빈 명예 심사위원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염정아, 소지섭, 김고은, 김옥빈, 김상범 편집감독이 미쟝센 단편영화제의 명예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14일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오는 6월 29일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에서 개막하는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올해의 명예 심사위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충무로의 보석 같은 존재 염정아, 소지섭, 김고은, 김상범 편집감독, 김옥빈 등 다섯 명의 인물들을 명예 심사위원으로 발표했다. 이들은 각각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등 다섯 개의 장르별 경쟁 부문 명예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대중들에게 단편영화를 더 많이 알리고 영화제를 활성화 시키자는 취지에서 지난 제2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부터 시행해온 명예 심사위원 제도는 명실공히 충무로 최고의 배우들에게만 돌아가는 타이틀이었다. 그러나 올해 '절대악몽' 부문에는 미쟝센 단편영화제 사상 최초로 스타 배우가 아닌 제작 스태프 중 한 명인 김상범 편집감독이 명예 심사위원직을 맡아 눈길을 끈다. 김상범 편집감독을 포함한 이들 5명의 명예 심사위원들은 각각의 장르 심사를 맡은 10명의 심사위원 감독들과 함께 경쟁 부문에 오른 70편의 상영작들을 심사할 예정이다.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염정아·소지섭·김고은·김옥빈 명예 심사위원 선정
배우 염정아(왼쪽부터), 소지섭, 김고은, 김상범 편집감독, 김옥빈이 제 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명예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사무국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