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장차관 8일 일괄 사표... 황 권한대행도 오늘 사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근혜정부에서 임명된 정부 장·차관들이 대통령선거 전날 일괄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대선 전날인 지난 8일 오후 정부 장·차관 전원의 사표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사표를 제출한 장·차관은 18개 부처 장관 중 공석인 문화체육관광부와 법무부를 제외한 16명의 장관과 24명의 차관 등 총 40명이다.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10일 중 사표를 제출할 계획이다. 새 정부의 첫 국무총리로는 이낙연(65) 전남지사가 내정됐다.

장·차관과 황 권한 대행의 사표 수리 여부는 문 대통령이 결정하게 되는데, 모두 수리할 지는 미지수다. 새 각료 후보자들이 인사청문회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국정공백을 막기 위해 유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무회의 정원은 대통령과 총리, 18명의 국무위원 등 총 20명이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