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선 투표율 오후 1시 55.4%…2천만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선 투표율 오후 1시 55.4%…2천만 돌파
투표 마친 아름다운 가족사진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원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가족이 투표를 마치고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2017.5.9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1시 현재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55.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 총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2천354만9천766명이 투표를 마쳤다. 현재까지 전체 선거인의 절반 이상이 투표에 참여한 셈이다.

여기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06%)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된 것이다.

이는 2012년 18대 대선 같은 시간대 투표율 45.3%보다 10.1% 높은 수치이다. 지난 15대 대선 이후 동시간대 역대 최고치이다. 최종 투표율이 80%대를 돌파했던 15대 대선 당시 오후 1시 투표율은 47.6%였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 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80%대를 넘기는 데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북(61.4%)이었고, 광주 61.2%, 전남 60.5%, 세종 60.8%였다.


대선 투표율 오후 1시 55.4%…2천만 돌파
'너도나도 한 표 행사'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일인 9일 오후 인천시 남구 대우아파트 노인정에 마련된 투표소에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17.5.9

가장 낮은 곳은 부산(52.0%)였고, 이어 제주 52.7%, 대구 53.1%였다.

부동층이 밀집한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55.8%었고, 인천 53.6%, 경기 54.4% 였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전국 1만3천542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 투표는 아직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