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국대, 유전자 증폭반응 신기술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화학회 SCI저널에 논문 게재
건국대, 유전자 증폭반응 신기술 개발
건국대 생명특성화대학 김동은 교수(융합생명특성학과) 연구팀이 폴리에틸렌글리콜이 접합된 나노크기의 산화그래핀(polyethylene glycol-engrafted nano-sized graphene oxide, PEG-nGO)을 이용한 유전자 증폭반응 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김동은 교수(왼쪽 두번째)와 연구에 참여한 석사과정 김효령(첫번째), 박사과정 백아름(세번째) 학생. 건국대 제공


건국대학교는 생명특성화대학 김동은 교수(융합생명특성학과) 연구팀이 폴리에틸렌글리콜이 접합된 나노크기의 산화그래핀(polyethylene glycol-engrafted nano-sized graphene oxide, PEG-nGO)을 이용한 유전자 증폭반응 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화학회가 발간하는 재료과학 분야 최상위(상위 10% 이내) SCI저널인 '미국화학회 응용재료 및 계면'(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 최근호에 게대됐다.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도약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에는 김동은 교수와 BK21플러스 사업(응용생명공학사업단)장학생 김효령과 백아름 학생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기존 중합효소연쇄반응에서 생기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생체 내 존재하는 단일 가닥 핵산 결합 단백질을 모사한 폴리에틸렌글리콜이 접합된 나노사이즈 산화그래핀을 중합효소반응에 첨가했다. 그 결과 PCR 반응의 특이성과 효율이 증대하는 것을 입증했으며 여러 다른 길이의 유전자 증폭 산물을 얻고자 하는 PCR 반응에서도 신소재 산화그래핀은 기존 PCR 반응에 비해 효율성과 특이성을 월등히 높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동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지난 30여 년간 널리 사용된 '중합효소연쇄반응 기술'의 효율성 향상이라는 점에서 선도적인 연구"라며 "연구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대학원생들의 노력과 건국대가 주도한 국내 연구진의 원천기술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연구의 실용화를 위해 이번 신기술을 특허 출원했다"며 "신소재를 첨가한 중합효소연쇄반응 키트 개발을 완수하고 이를 기술 이전함으로써 부가가치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밝혔다.

이규화 선임기자 david@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