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거주 외국인수 171만명… 전체인구 3.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거주 외국인수 171만명… 전체인구 3.4%
외국인 주민 수 증가 추이. 행정자치부 제공

국내 거주 외국인 주민 수가 충북 인구를 돌파하며 총 인구 대비 3.4%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행정자치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에 따르면 현재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 수는 171만1013명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와 비교하면 전남(179만9044명)보다는 다소 적고 충북(158만9347명)보다 많은 규모다.

2006년 처음으로 외국인 주민 수 조사 당시 53만6627명이었던 외국인 인구는 10년간 3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 전체 인구 대비 외국인 주민 비율도 2006년 1.1%에서 역시 3배 이상 늘어났다. 유형 별로는 한국 국적을 보유하지 않은 주민이 79.7%(약 136만명)를 차지했고, 한국 국적을 취득한 경우는 8.8%(약 15만명)였다. 외국인 주민의 자녀는 11.5%(약 20만명)이었다. 세 명 중 두 명은 근로 목적으로, 네 명 중 한 명은 가족형성 목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학, 귀화 대기 등 기타 목적은 3.3%로 나타났다. 국적 별로는 중국이 52.8%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고, 이어 베트남, 남부 아시아권(인도 등), 태국, 필리핀, 미국, 중앙아시아, 캄보디아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54%)이 여성(46%)보다 많았다. 지역 별로는 경기(32.1%), 서울(23.9%), 경남(6.6%)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진행한 인구주택총조사에 근거를 두고 있으며, 조사 기준시점 전후 3개월 이상 해외에 체류하는 외국인 주민 수와 외국인 통계에 중복 합산되는 이중국적자를 제외하고, 불법체류자 인구를 포함했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