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아이디어 경연의 장 `SW융합 해카톤 대회` 성황리에 열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회용 패스워드(OTP)를 이용한 모바일 보안 개폐시스템, 성범죄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위급상황을 전달하는 애플리케이션 등 독특한 아이디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29일부터 3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소재 소프트웨어(SW) 융합클러스터 판교센터에서 '제1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대회는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최하고, 경기과학기술진흥원 등 SW융합클러스터 4개 기관이 주관했다.

대학생 동아리, SW개발자 등 총 86개 팀 465명의 대회 참가자들은 42.195시간 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프로그래밍을 거쳐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사회문제 해결형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한 페이보리(Favorie)팀은 구내식당에 남은 음식물 쓰레기를 보고 '삼김구출대작전'이라는 모바일 앱을 만들었다. 편의점에 유통기한이 끝나가는 제품을 기부하거나 소비자들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해 환경적인 문제와 경제적 손실을 줄일 수 있는 서비스다. 막대한 처리 비용과 환경오염 등으로 인해 큰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페이보리팀의 김광휘씨는 "우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인정받고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대회를 통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직면하는 문제에 대해 깊게 생각하고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이디어 도출형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받은 타임비드(TimeBid)팀은 시간이 지나면 가치가 없어져 버리는 항공권과 공연티켓 등을 간편하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새로운 마켓 플레이스를 개발했다. 티켓 판매자가 진입가격, 최저가격, 판매기간의 기본 정보만 입력하면 소비자들은 역경매 방식으로 저렴하게 티켓을 구입할 수 있는 앱으로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경기과기원은 전문가 평가단의 사전 심사, 인기투표 등을 거쳐 총 8개 팀의 수상작을 선정하고 총 2700만원의 상금과 부상을 수여했다.

곽재원 경기과기원장은 "대회를 통해 개발된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창업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SW융합클러스터 내 입주와 연구개발, 마케팅 등 체계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나영기자 100na@dt.co.kr

SW 아이디어 경연의 장 `SW융합 해카톤 대회` 성황리에 열려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소재 SW융합클러스터 판교센터에서 '제1회 대한민국 SW융합해커톤 대회'가 열렸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