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좁아지는 취업시장, `2015 취업트렌드`는 뭘까?

직무중심·상시채용으로 변화… 면접방식도 다양화 추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5년에도 취업은 어려운 상황이다. 기업의 경영상황이 호전되지 않는 이상 취업시장의 활성화는 어려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고 철저히 준비한다면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는 2015년 취업준비생들이 숙지해야할 다양한 채용 트렌드를 공개했다.

기업들의 채용과정은 '직무중심', '상시채용'으로 변화하고 있다. 기업은 더 이상 최고의 사람을 뽑고 싶어 하지 않는다. 최고의 학교 최고의 스펙 보다는 최적의 인재 확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대표적으로 삼성은 올해 하반기 공채부터 '직무적합성평가'를 실시한다. 취업을 위해 학습화 되고 획일화 되어가는 지원자들에 대한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직무중심의 인재 선발에 초첨을 맞고 있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인문계출신 대졸자를 대상으로 상시채용을 하는 것도 대표적이다. 기업들은 기존 공채방식보대신 상시채용 등 직무에 최적화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같은 추세에 따라 면접 방식 역시 다양화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1일 면접 방식을 도입해 진행하고 있다. 하루 동안 지원자들과 생활하면서 면밀하게 지원자를 평가하는 시스템이다. 삼천리는 지원자들에게 팀 결성을 시켜 미션을 수행하는 전 과정에 대해 평가한다. SK하이닉스는 '과제 해결형 PT면접'을 도입했다. 현업에서 마주치는 상황에 대해 문제를 제시하고 이를 해결하는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

LG이노텍은 직무중심의 인터뷰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