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천아시안게임 주관통신사 선정

경기장 등 100여개소 ICT 인프라 지원 국제행사 사실상 독점 KT에 정면도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이 처음으로 국제규모 대규모 행사 주관통신사로 선정되며, 이제까지 사실상 관련 사업을 독점해온 KT의 아성에 도전장을 던졌다. SK텔레콤은 무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국제행사 주관통신사 선정에 나선다는 계획이어서 KT와의 전면승부가 예상된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오는 9월 인천에서 열리는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아시안게임)`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 인천시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인천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와 7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SK그룹은 2012년 2월 조직위원회와 통신ㆍ에너지부문 후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같은해 11월에는 SK텔레콤이 통신부문 최상위(Prestige) 등급 후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대회가 역대 어느 아시아경기대회보다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기장과 데이터센터, 국제방송센터 등 100여개소의 IT, 통신 및 방송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메인 데이터센터와 재해복구센터를 구축해 대회정보 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각 경기장별로 기록 계측 및 결과 수집을 위한 서버ㆍ스토리지와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환경도 구축, 운영하게 된다.

통신 인프라 면에서는 각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종목별 기록계측정보 및 경기결과를 실시간으로 메인 데이터센터로 전달하는 대회 정보망과 대회 관계자들이 사용할 초고속 유ㆍ무선 인터넷망을 제공한다.

이같은 사업영역은 그동안 KT가 독점에 가깝게 운영해온 것이어서 향후 두 회사의 경쟁이 주목된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열린 제4회 인천실내무도아시안게임에서도 유ㆍ무선 통신 및 방송인프라를 구축했으며, 이러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5년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조직위원회와도 공식후원계약과 주관통신사업자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최근 기업 솔루션 사업을 헬스케어, 스마트 미디어와 함께 3대 주력사업으로 강화하고 있는 SK텔레콤의 움직임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명근 SK텔레콤 기업사업부문장은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함과 아울러 가장 스마트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안정적인 광대역 유ㆍ무선 통신 및 방송서비스를 통해 국가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SK텔레콤에 내줬지만, 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통신 주관사로 선정되며 사업전선에 이상이 없다는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KT는 오랜 국가행사 주관통신사의 경험으로 즉각적인 대응능력은 물론 특히 방송 분야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다시 한번 저력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