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구팀, 미성숙 인간배아줄기세포주 만들어

  •  
  • 입력: 2014-03-17 10:4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연구팀이 인간배아줄기세포보다 분화능력의 폭이 훨씬 넓은 미성숙 인간배아줄기세포주(naive human embryonic stem cell line)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미국 워싱턴 대학 줄기세포ㆍ재생의학연구소의 캐럴 웨어 박사는 인간배아줄기세포를 유전자 조작 없이 인체를 구성하는 모든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전분화능(pluripotency) 미성숙 줄기세포주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배아줄기세포를 전단계로 되돌릴 수 있는 인자들이 함유된 배양액에 넣어 미성숙 상태로 환원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웨어 박사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미성숙 상태로 환원시킨 배아줄기세포를 다시 특수 배양액에 넣어 미성숙 줄기세포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주를 만들어 냈다.

줄기세포주란 몇 차례 분열하면 죽는 보통 줄기세포와는 달리 특수 처리를 통해지속적으로 증식이 가능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든 것을 말한다. 줄기세포주는 보존해 두었다가 어느 때든 필요할 때 연구에 이용할 수 있다.

현재는 인간배아줄기세포에 한 세트의 유전자를 주입해 강제로 미성숙 상태로 되돌리고 있다.

이렇게 만든 미성숙 인간배아줄기세포주는 연구에는 요긴하게 이용할 수 있지만인공적으로 유전자를 주입해 만든 것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배아줄기세포로 성장하지못해 재생의학에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없다.

그러나 웨어 박사가 만든 미성숙 배아줄기세포주는 배아줄기세포에 인공적인 유전자 주입 없이 직접 환원시킨 것이기 때문에 자연적인 배아줄기세포와 똑같이 성장, 발달할 수 있다. 이 미성숙 인간배아줄기세포주는 `ELf1`으로 명명됐다. EL은 이 연구를 지원한 엘리슨 재단(Ellison Foundation), f는 줄기세포의 성인 여성(female), 1은 최초를 의미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