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경림 민방위 발언, "청취자 항의 빗발쳐…본의 아니게 죄송합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경림 민방위 발언

방송인 박경림이 `민방위 훈련`에 대한 경솔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박경림은 14일 MBC FM4U 라디오 `박경림의 두시의 데이트` 오프닝에서 "민방위 훈련 때문에 늦어진 20분은 누구에게 보상받아야 하느냐"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날`박경림의 두시의 데이트`는 민방위 훈련으로 평소보다 20분 늦춰진 오후 2시 20분에 방송이 진행됐다.

박경림 발언 이후 라디오 게시판에는 청취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대해 박경림은 "20분 늦게 만나는 아쉬운 마음을 어떻게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하던 중 본의 아니게 많은 분의 기분을 나쁘게 한 것 같다"며 "표현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지금 이 시각에도 희생하시는 분들에게 기분이 나쁠 수 있다고 생각해 사과 방송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박경림 민방위 발언에 누리꾼들은 "박경림 민방위 발언 말이 무섭다" "박경림 민방위 발언 말 한마디에 덜덜덜" "박경림 민방위 발언 그래도 사과했으니 그나마 다행" "박경림 민방위 발언 그러면 안되지" "박경림 민방위 발언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사진=연합(박경림 민방위 훈련 경솔 발언)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