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공공데이터에 부가정보 더해야”

전문가들 “시간ㆍ위치정보 등 포함해 가치있는 데이터 만들길” 

이형근 기자 bass007@dt.co.kr | 입력: 2014-03-06 20:22
[2014년 03월 07일자 9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부가 공공데이터 개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의 데이터에서 부가정보가 부족해 활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위치정보와 시간 등을 공공데이터에 포함시켜 활용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나라 공공데이터 개방은 미국, 영국 등에 비해 늦게 시작했지만 2010년 이후 행정업무에 활용해 왔던 주요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있다.

일례로 서울시는 일반행정, 문화관광, 환경, 보건, 산업경제, 복지 등 분야에서 총 1358건의 데이터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 9월 1000건을 넘긴 뒤에 공개하는 데이터 수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서울시 뿐 아니라 경기도 등 각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들도 데이터 공개를 확대하고 있다.

미래부도 정부3.0 정책이 민간 DB산업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산하기관들의 공공데이터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부의 공공데이터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위치정보, 시간정보 등을 더해 부가가치를 높여야 활용성이 높아진다고 조언하고 있다.

6일 한 빅데이터 전문가는 "서울에서 가장 화재가 많이 발생한 지역은 관악구(2012년 기준)다. 관악구의 화재는 409여건으로 같은해 용산구(150건), 중구(196건)에 비해 두배 이상 높다"며 "하지만 화재와 관련한 추가 정보는 주거형태(단독주택, 공동주택) 외에는 없어 세부적으로 어느 계절, 시간대, 지역에서 화재가 발생했는지 파악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보다 구체적인 정보가 있으면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국내 빅데이터 전문가들은 정부가 공공정보를 활용해 현재 문제를 해결하고, 예방을 위해서는 위치정보, 시간정보 등 데이터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요소도 추가해서 관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해외에서는 위치정보, 시간정보와 연동해 단순히 데이터를 공개하는 수준을 넘어 데이터 시각화로 진화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지역별 범죄현황을 홈페이지에서 제공하고 있다. 구글맵과 연동되는 범죄정보는 어느 곳이 위험한지 시민들이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경찰들이 인력 배치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판단 기준이 될 수 있다.

국내에서도 범죄 현황에 대한 집계는 하고 있지만 범죄 형태와 피의자 학력, 연령, 외국인 범죄율 등에 대한 공개만 되고 있다.

한 빅데이터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공개하는 데이터는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될 수 있는 양질의 정보"라며 "해당 정보가 가공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다양한 부가정보가 함께 수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