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치료제 새 후보물질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텍 류성호교수 연구실ㆍ한국화학연구원ㆍ노바셀테크놀로지 공동연구팀은 당뇨병 치료제 후보물질 `NCN612'와 `NCN613'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후보물질은 현재 동물모델에서의 효능 검증과 작용기전 규명 등의 연구결과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논문 발표를 위한 마무리작업을 진행 중이다.

포스텍ㆍ노바셀 연구팀은 최근 당뇨병에 대한 타겟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에너지 항상성 센서 단백질인 `AMPK'에 대한 천연물소재 활성화물질을 발굴했으며, 효능 최적화와 지적재산권의 강화를 위해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으로 후속연구를 진행했다.

공동연구팀은 해당 천연물소재와 구조가 유사하고 활성이 최적화된 저분자화합물을 개발해 기존 당뇨병 치료물질로 사용되는 `메트포민'에 비해 1000배 낮은 농도에서 비슷한 정도의 효과를 나타내는 저분자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공동연구자인 노바셀테크놀로지 이태훈 대표는 "이 후보 물질들은 최근 국내외 바이오 제약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는 AMPK에 대한 활성화물질로서 의미가 크다"며 "메트포민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당뇨병치료제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