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미국에서 두 번째로 `부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실리콘밸리가 미국 내에서 두 번째로 부자가 많이 사는 지역으로 조사됐다.

13일(현지시간)미국 실리콘밸리 일간지인 새너제이 머큐리뉴스에 따르면, 미국 연방 인구센서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실리콘밸리의 중심가인 샌타클래라 카운티의 가계소득 가운데 소득 상위 5% 이내가 15.9%로 나타났다. 이는 뉴욕의 베드타운 역할을 하고 있는 코네티컷주의 남서부 지역(17.9%)에 이은 2위에 해당한다.

미국 내 소득 상위 5% 이내에 포함되려면 매년 19만1000달러(약 2억7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려야 한다.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프리몬트 지역(13%)도 워싱턴DC(14.1%)에 이어 4위를 차지해 실리콘밸리 인근 지역도 부자 비율이 높았다.

정용철기자 jungyc@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