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여수세계박람회 `행복 구름` 띄운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수 세계박람회 기간 동안 참여와 소통의 `행복 구름'이 뜬다.

SK텔레콤은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3개월간 개최되는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에 SK 그룹을 대표해 `행복_구름(we_cloud)'이라는 주제로 특별 전시관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행복_구름은 참여-소통-공감을 통해 사람과 기술,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이 모두 행복해지는 세계를 의미하는 키워드로, 정보통신 기술의 미래와 SK텔레콤의 비전을 담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3층 건물로 마련된 SK텔레콤관은 생활 속에 스며든 ICT(정보통신기술, 1층)와 감성적 테크놀로지로 구현한 미디어 아트(2층) 외에, 1000명의 일반인들의 참여 속에 화합과 감동의 메시지를 느낄 수 있는 영상인 `아름다운 강산'을 감상할 수 있는 4면체 초대형 영상관(3층)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관은 볼거리가 다양하고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등 관람객과의 참여, 소통, 공감을 유도하는 콘텐츠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관람객들은 건강, 교육, 자동차 등 실생활과 관련된 최첨단 ICT기술을 체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ICT기술이 적용된 미디어 아트도 감상하고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화도 관람할 수 있다. 또 관람객이 직접 애플리케이션(앱)을 제작해 보고, 미디어 아트 작품을 자신의 휴대폰에 소장하는 등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도 있다.

1층에서는 모바일을 이용해 편리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스마트헬스를 비롯해 스마트폰과 자동차가 결합한 스마트카, 태블릿PC를 이용해 공간의 제약없이 학습을 할 수 있는 스마트러닝, `1인 기업가'를 꿈꾸며 누구나 손쉽게 앱을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 스마트커머스 등 다양한 생활영역과 결합된 첨단 기술을 만나 볼 수 있다. 지난 2월 스페인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콩그레스(MWC)에 출품돼 호응을 얻었던 스마트 로봇도 전시돼 있다.

또 2층 아티스트 갤러리는 SK텔레콤의 통신 트래픽을 시각화한 랜덤웍스의 작품과 사랑하는 부모나 연인에게 음성 메시지를 발송해 1년 후에 들을 수 있도록 한 일종의 타임캡슐을 표현한 한계륜 작가의 작품 등 ICT기술과 예술가가 만난 수준 높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고전 명화를 살아 움직이는 그림으로 재 탄생시킨 이이남의 작품은 관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명화 속 QR코드를 인식시키면 작품을 다운로드 해 소장할 수 있다. 최종희의 작품은 일제강점기에 강제로 동원된 노역자들이 오로지 쇠망치와 정으로 건설한 여수 마래터널을 형상화했다.

이외에 3층에는 SK그룹 임직원들이 스마트폰으로 제작한 생활 속의 따뜻한 감성이 돋보이는 영화들을 상영하는 스마트폰 영화관과 `왕의 남자' 이준익 감독과 디지털 아티스트 윤지현, 류한길, 정두섭, 김태윤의 공동작업으로 만든 `아름다운 강산' 영상이 상영되는 4면체 초대형 영상관이 설치돼 있다. 이준익 감독의 아름다운 강산 영상은 원곡자인 신중현씨의 세 아들(신대철, 신윤철, 신석철)이 연주를 담당하고, `나는 가수다'의 히로인 박정현씨가 노래를 불렀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