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영상정보 중장기 발전전략 추진

CCTV관제센터 등 효율적 활용 모색… 구축ㆍ관리현황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가 공공부문 CCTV 통합관제시스템 및 운영조직 등 제반자원의 효율적 활용도를 모색하기 위해 `국가영상정보자원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에 나섰다.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난해까지 61개소가 구축됐고 올해도 27개가 구축될 예정이다. 이처럼 통합관제센터 구축이 본격화됨에 따라 제반자원의 활용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행안부는 3일 한국정보화진흥원을 통해 국가영상정보자원의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체단체에서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국가영상정보자원의 현황을 조사하고 실태를 분석해 자치단체에서 필요한 추진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바탕으로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CCTV 통합관제센터는 방범, 교통ㆍ주차단속,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재난ㆍ재해 감시 등 다양한 목적으로 설치돼 있는 CCTV 관제기능을 하나로 통합ㆍ연계해 각종 범죄예방과 치안유지, 생활안전 업무 등에 필요한 상황조치를 합동 대응하게 한다. 행안부는 지난해 5월 CCTV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2015년까지 230개 시군구에 CCTV 통합관제센터를 설치, 각기 목적별로 운영되고 있는 CCTV 10만여 대를 통합ㆍ연계할 계획이다.

CCTV 통합관제센터는 2010년 27개소, 2011년 34개소에 이어 올해 27개가 구축돼, 올해 말이면 88개가 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자치단체 협조를 통해 CCTV 통합관제센터 현황조사 및 통계분석을 실시한다. 국내외 CCTV 서비스 제공현황, 기술개발 및 표준화 등 최근 동향을 조사하고 자치단체에서 설치운영중인 CCTV 및 통합관제시스템의 현황, 통신망 등 관리현황도 조사한다.

또, 국가영상정보자원의 분야별 정책이슈를 발굴하고 미래비전도 제시한다. 이와 함께 국가영상정보자원 중장기 발전 로드맵을 마련하고 범정부 추진체계도 마련한다.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른 통합관제센터 종합대응체계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CCTV 및 통합관제시스템 관련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국내외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통합관제센터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는 등 미래를 준비하는 차원에서 포괄적인 제반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정연기자 j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