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폰 대박신화 이어갔다

  •  
  • 입력: 2011-11-05 13:1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의 소셜커머스업체인 그루폰이 기업공개(IPO) 대박신화를 이어갔다.

그루폰은 뉴욕증시에서 상장 첫날인 4일(현지시간) 공모가인 주당 20달러를 훌쩍 뛰어넘어 28.25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뒤 29.25달러까지 치솟으면서 공모가 대비 46.3%나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루폰은 앞서 전날인 3일 밤 공모가가 20달러로 정해졌으며 당초 예상했던 3천만주보다 많은 3천500만주를 매각해 7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특히 공모가 산정을 감안할 때 기업가치는 무려 127억달러나 됐다. 이는 지난 6월 기업가치가 최고 200억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평가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진 것이 지만 지난해 12월 구글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인수대금 규모 60억달러에 비해서는 배나 되는 것이다.

그루폰은 앞서 유럽의 채무위기에 따른 주식시장 약세 전환과 회계처리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지난 6월 IPO를 한차례 연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경제상황 악화 등으로 인해 링크트인과 팬도라 등으로 이어졌던 정보기술(IT) IPO 대박신화가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으나 이번 그루폰의 IPO 성공으로 소셜게임업체인 징가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IPO 추진이 힘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