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판 카카오톡` 나왔다

무료문자 앱 `챗온` 10월 출시… 120개국 글로벌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판 카카오톡` 나왔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과 피처폰(일반폰)에서 무료로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는 `ChatON'(챗온) 서비스를 출시했다. 챗온은 삼성전자 휴대폰에 기본 탑재되는 `삼성판 카카오톡'으로, 글로벌 시장영향력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통신 업계 파장이 예고된다. 이동통신사업자 및 구글, 애플 등 다른 운영체제(OS)들의 협조가 챗온 성공의 관건으로 꼽히고 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챗온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1에서 선보이며, 10월 중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에 밝혔다.

삼성전자 챗온은 전 세계 120여 개국, 최대 62개 언어까지 지원하는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삼성전자의 바다 기반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 제품과 새로 출시되는 일부 피쳐폰에 탑재된다.

챗온은 전화번호와 이름만 입력하면 바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1대1 채팅 및 그룹 채팅, 단체메시지(공지)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밖에 사진ㆍ동영상ㆍ음성쪽지ㆍ위치ㆍ연락처ㆍ일정 등의 다양한 멀티미디어 파일 전송이 가능하다.

챗온은 그룹 채팅방별로 아이덴티티를 부여해 그룹별 관리가 가능하고 `트렁크'라는 저장공간을 통해 채팅 중 공유한 콘텐츠가 자동으로 저장된다. 채팅방 참여자들은 저장된 콘텐츠에 댓글달기, SNS에 보내기 등 그룹 채팅방 자체를 마이크로 커뮤니티로 활용할 수 있다.

챗온은 마이페이지 공간에서 `친구에게 한마디' 기능으로 친구들끼리 간단하게 댓글을 남기고 확인할 수 있으며, 대화 상대와의 말풍선 개수로 대화 빈도를 표시해주는 `친밀도 순위' 기능이 있어 간단한 인맥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챗온에서는 사용자가 배경음악ㆍ사진ㆍ손글씨 등을 이용해 직접 카드를 만들어 보낼 수도 있는 애니메이션 메시지 기능을 통해 보다 개성 있게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챗온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이 많다. 우선, 국내 무료 문자 서비스를 선점하고 있는 카카오톡을 비롯해 마이피플, 네이버톡, 네이트온톡 등과 경쟁을 벌여야 한다. 무료 문자 서비스에 호의적이지 않은 국내외 이동통신사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 것도 과제다.

세계 시장으로 눈을 돌리면 애플, 구글과도 경쟁을 벌어야 한다. 애플은 자체 메신저 서비스인 `아이메시지'를 개발하고 있다. 구글도 이와 유사한 서비스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챗온이 애플의 앱스토어에 등록될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삼성전자는 "타사의 주요 플랫폼도 단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현재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이동통신사와 탑재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챗온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장 이호수 부사장은 "챗온은 삼성전자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글로벌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핵심 서비스"라며 "소비자들이 원하는 소셜 네트워킹 욕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지속적인 성능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로운 기능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사진설명 :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피처폰에서 무료로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챗온'을 선보인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