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영세 자영업 "소셜쇼핑 때문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매장 크기 고려 않고 쿠폰 남발… 결국 가계 문닫아
"소셜쇼핑 영업직원의 소개로 식당 할인 쿠폰을 1000장을 팔았지만 기존 손님까지 발길이 끊겨 정작 가게는 문을 닫았습니다."

최근 소셜 쇼핑을 통해 공동구매 쿠폰 발행으로 장사는 잘 됐지만, 매장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은 쿠폰 발행과 식당의 재방문 유인 실패 등으로 정작 소셜쇼핑을 활용한 영세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목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 아고라에는 식당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도왔다는 아이디 hgw0322 사용자가 올린 소셜 쇼핑의 문제점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요지는 소셜 쇼핑을 통한 쿠폰 발행으로 식당 규모에 비해 주말에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리는 문제와 이로인해 기존 단골 고객조차 자리가 없어 헛걸음하고 돌아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오히려 소셜쇼핑 공동구매가 독이 됐다는 것이다.

이 누리꾼은 "소셜커머스가 트위터로 손님을 모으는 것이 아니라 매월 광고비로 손님을 끌어들이기 위해 1억 이상을 쓰고 있다"며 "우리는 매장의 크기와 손님이 올 수 있는 테이블 등을 고려해 300명에게만 파는 소량 판매를 원했지만 영업직원이 매월 광고비만 1억 이상을 쓴다는 이유로 티켓양을 늘려야 한다며 쿠폰 발행을 부추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소셜커머스 회사가 30명만 들어와도 자리가 없는 작은 식당에서 1000장의 쿠폰을 발행하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소셜 쇼핑 회사에서 수많은 식당들과 티켓 판매하면서 이런 결과를 뻔히 알고 있었을 텐데도 자기들은 손해 보는 것 없으니까 이렇게 판매량을 늘리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는 8000원의 돼지갈비를 팔고 커미션 등을 제외하면 실제로 쥐어지는 돈은 3000원이었다며 일시적으로 손님이 몰리면서 서빙하는 아줌마와 주차 도우미까지 추가로 쓰면서 700만원의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소셜쇼핑의 피해는 티켓을 구매하는 소비자뿐만이 아니라 티켓을 판매하는 영세 상인들에게까지 고스란히 떠넘겨 지고 있다.

A 소셜커머스 관계자는 "최근에는 소셜 쇼핑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영세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늘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며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소셜쇼핑들이 소비자와 업주들의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마구잡이 식으로 쿠폰을 남발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쇼셜 쇼핑사들은 할인율을 정할 때 단골의 기준을 묻고, 단골을 만들기 위해서 신규고객에게 얼마나 투자할 수 있는지를 분석해 할인율을 정한다. 또한 수수료는 판매금액의 15~30% 금액을 업주에게 받는 형태이다.

공정거래위원회 전자상거래 관계자는 "쇼셜커머스의 시장이 커지고 있어 그에 따른 소비자의 피해나 영세사업자의 문제점 등에 대해 관계당국이 적절한 조치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가계를 운영하고 있는 업주들이 가계 운영체계를 잘 알기 때문에 무리하게 요구하는 영업직원들의 감언이설에 속지 않고 이성적으로 판단해서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유진기자 yj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