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즈클럽, 캐릭터 에이전시 사업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캐릭터 전문업체 부즈클럽(대표 김유경)은 해외 인기 캐릭터 3종에 대한 국내 사업권을 확보하고, 캐릭터 에이전트 사업에 진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부즈클럽이 확보한 캐릭터는 `못말리는 어린 양 숀`, `티미 타임`, `스켈 애니멀` 등이다. 부즈클럽은 이들 캐릭터에 대한 DVD, 장난감, 문구류, 게임 및 퍼즐류 등 다양한 상품 개발과 판매를 진행할 국내 업체를 모집하고 캐릭터 디자인을 지원하는 등 신규 캐릭터에 대한 라이선싱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부즈클럽 관계자는 "이번 신규 캐릭터 영입은 캐릭터 에이전시로서 비즈니스 영역을 넓히는 것 뿐 아니라, 다양한 자산을 통해 국내 캐릭터 시장을 다각화하는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 토종 캐릭터 `캐니멀`의 국내외 시장 공략에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못말리는 어린 양 숀과 티미 타임은 `윌레스와 그로밋`으로 유명한 영국 아드만 스튜디오의 인기 TV 애니메이션 시리즈며, 스켈 애니멀은 미국 아트 임프레션이 개발한 작은 동물 형상의 골격 캐릭터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