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공공주택 건설 때 CCTV 의무화

보안장비업계 매출 호재 기대감
노후된 아날로그 방식 HD급 고화질 교체 수요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1월부터 건설되는 공동주택에 CCTV 설치가 의무화돼 CCTV와 디지털비디오리코더(DVR) 등 국내 보안장비업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국내 보안 관련 업체들은 해외 수출비중이 높아 이번 의무화가 바로 매출 확대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안정적인 내수시장 기반을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아파트와 빌라 등 공동주택을 건설할 때 승강기, 어린이놀이터, 동별 출입구 등에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 등을 포함하는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이 28일 제55회 국무회의에서 의결 돼 내년 1월 중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00세대 이상, 150세대 이상 승강기 설치 또는 중앙난방 공동주택 등에 동별 주출입구, 승강기, 어린이놀이터 등 주요 공간에는 CCTV를 설치해야한다. 국토부는 기존 공동주택도 입주자 대표회의 의결을 거쳐 설치가 가능하도록 주택법 시행규칙에 근거 규정을 마련하고, CCTV 설치ㆍ수선비용 지출에 대한 법적 근거도 마련해 입주자간 분쟁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CCTV와 DVR 등 보안장비와 솔루션 업체들의 내년 시장 전망도 밝다. 업체들은 서울을 비롯해 부산시, 인천시, 천안시 등에서 방범용 CCTV를 오는 2014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고 밝힌바 있어 공공기관 부문과 민간 부문 모두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공공부문에서 부산시는 내년 예산안에 CCTV 666대와 통합관제소 3개소를 구축하기 위해 112억원을 편성했으며, 인천시도 아동과 부녀자 대상 범죄를 막기 위해 오는 2014년까지 101억5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여기에 노후된 아날로그 방식 CCTV를 네트워크 기능과 HD급 고화질로 바꾸는 수요도 내년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아날로그 방식 100만 화소 미만 CCTV 경우 범죄현장을 촬영해도 용의자 얼굴 인식이 불가능할 정도로 화질이 나빠, 성능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테크윈 관계자는 "기존에도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는 CCTV가 설치돼 있어, 새로운 수요가 바로 생기지는 않겠지만 CCTV 관련 법제화가 됐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또 직간접적으로 CCTV 중요성에 대한 인식도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보안장비 분야는 경비용역시장을 포함해 3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며, 매년 10% 가량 증가하고 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