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안 예산ㆍ인력 확보하라"

뱅킹 아이디ㆍ비밀번호ㆍ공인인증서 손쉽게 유출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재 이용자가 300만명이 넘어선 스마트폰의 보안이 여전히 허술한 것으로 나타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이성헌 의원(한나라당)은 12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를 앞두고 배포한 자료에서 현재 스마트폰의 보안체계가 해킹 등 침해 공격에 무방비 상태일 정도로 취약하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해커가 무선중계기(AP)를 해킹하면 스마트폰 이용자의 뱅킹 아이디(ID)와 비밀번호는 물론 공인인증서까지 손쉽게 빼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감원은 스마트폰뱅킹의 보안을 컴퓨터를 이용한 인터넷뱅킹과 동일하게 접근하고 있어 통신사와 협력해 무선중계기 관련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러한 대응책과 함께 금융권의 정보보안 예산 및 인력도 확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지적했던 정보보안 예산 및 인력 문제가 여전히 부실한 상황이라면서 은행권의 경우, 정보보호 예산이 정보기술(IT) 총 예산 대비 3.4%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IT인력 중 정보보안 전담인력도 2.9%(103명)에 불과해 보안전담인력 1명이 관리해야 하는 인터넷뱅킹 고객수가 약 59만명에 달하는 등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성헌 의원은 "올 연말까지 스마트폰 이용자가 600만명에 달하면서 이를 이용한 금융서비스 이용도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해킹 등 보안 대책은 부실한 상태"라면서 "보안 대책 마련과 함께 정보보안 예산과 전담 인력을 전체 IT 예산 및 인력 중 최소한 5%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홍석기자 redstone@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