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ㆍ외래어표기법 틀린 KS용어 전면 개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어 맞춤법과 외래어 표기법에 맞지 않는 국가 표준(KS) 용어가 정비된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원장 허경)은 23일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과 KS용어를 어문 규범에 맞게 정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잘못 써온 스테인레스(→스테인리스), 락카룸(→라커 룸) 등 KS 전문용어들은 맞춤법에 맞게 표준어로 개정되며, 문장배열이나 띄어쓰기, 문장부호, 기호 등도 국어 문법에 맞게 정비된다. 기표원은 KS 표준문서는 물론 모든 공문서도 어문 규범에 맞는 국어를 사용키로 했다.

두 기관은 또 산업 분야별 표준용어 자료를 공유키로 했고, 국립국어원에서 2012년 발간할 인터넷 기반의 `개방형 한국어 지식대사전'에 KS 전문용어를 수록키로 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