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애인도 인터넷 동등 접근…`IT 대한민국` 이루는 초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성일 행정안전부 정보화기획관
■ 웹 접근성, 이제는 필수다
(하) 여명기 맞은 웹 접근성 준수


2009년 현재 국내에는 100만 개가 넘는 다양한 웹사이트가 운영되고 있으며, 만 6세 이상 국민의 77.6%인 3574만명이 인터넷을 이용해 다양한 정보를 주고받는 등 인터넷은 이미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도구가 됐다. 그러나 신체적인 제약으로 인해 이동 등이 불편한 장애인들의 인터넷 이용률은 웹 접근성에 대한 인식 부족, 접근성이 부족한 컴퓨터 및 웹 사이트,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비장애인에 비해 25% 포인트 이상 낮은 실정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최적의 방안은 바로 웹 접근성 준수이다. 웹 접근성이란 장애인, 고령자 등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접근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말한다.

정부는 장애인의 웹 접근성 강화를 위해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지난 4월 11일부터 공공기관, 특수학교, 종합병원, 복지시설 등을 시작으로 2015년까지 모든 웹 사이트에 대해 단계적으로 웹 접근성 준수를 의무화했다.

이에 행정안전부에서는 웹 접근성 국가표준을 제정하고, 실태조사, 자동 진단도구 개발ㆍ보급, 공공기관 담당자 및 민간 개발자 대상 전문교육, 품질마크 부여, 기술자문단 운영, 기술지침서 개발ㆍ보급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또한 국민들이 일상생활과 관련해 자주 이용하는 전자정부 사이트 및 기초 자치단체 213개 대민 사이트에 대한 개선작업을 진행해 공공기관의 웹 접근성은 어느 정도 수준으로 개선됐다. 그러나, 민간부문의 경우는 공공기관에 비해 웹 접근성 준수 수준이 낮은 실정으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민간부문, 특히 기업은 웹 접근성 개선에 우선적으로 경제성을 따져보겠지만, 웹 접근성을 준수하게 되면 모두에게 이익이라는 인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단기적으로는 비용적인 부담이 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새로운 고객확보 뿐만 아니라 기업의 이미지 제고, 검색 최적화 등 다양한 부가적 이득을 얻을 수 있다.

앞으로 행정안전부에서도 민간부문의 웹 접근성 제고를 위해 웹 사이트 운영자,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며, 특히 주요 포털, 금융기관 등과의 협의체 운영, 공동 캠페인 등 민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러나 이러한 정부만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인터넷 세상에서도 원칙과 기본을 중시해 장애인, 고령자 등 모든 국민이 신체적인 제약 없이 동등하게 인터넷 세상을 항해할 수 있는 따뜻한 IT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