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뉴스` 앵커, 日 `한복 포르노` 출연 망신살

동아닷컴, 日 AV사이트에 집중 소개 보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얼마전 `알몸 뉴스`로 화제를 모았던 한국 `네이키드 뉴스`에 앵커로 출연했던 A양이 최근 일본 성인비디오사와 일명 `한복 포르노`를 찍어 파문이 일 전망이라고 동아닷컴이 2일 보도했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A양이 타이틀 전면에 등장하는 문제의 DVD는 일본 내 유력 AV(Adult Video) 인터넷 사이트에 신작으로 집중 소개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DVD 재킷 표지를 장식한 A양은 `한복` 차림을 하고 있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사진참조). 색동저고리 한복 차림을 한 A양은 양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바닥에 앉는 포즈를 취하고 있으며 네이키드 뉴스에 출연할 당시 가명을 그대로 써 눈길을 끌었다고 동아닷컴은 전하고 있다.

재킷에 적힌 영상의 홍보 문구에는 `최상급 한국 미녀들을 XX 찍고 왔습니다` 등을 비롯해 `한류`(韓流)란 단어와 함께 `현지에서 로케로 촬영하고 왔다`며 자극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문제의 성인물에는 A양 외에 국내 성인물 시장에서 PJ(포르노 재키)로 활동했던 B양도 출연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B양은 PJ로 활동할 당시 가명이 아닌 자신의 실명을 그대로 공개했다.

국내 성인물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 작품에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여성이 한국 `네이키드 뉴스`에 앵커로 출연했던 A양임을 확인했다고 동아닷컴은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