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구로] `보안 메카`로 떠오르는 구로

산단공 클러스터 보안기술 분과 20여개사 참여
업체간 상생의 협력… 맞춤형 교육지원도 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구로] `보안 메카`로 떠오르는 구로
구로디지털단지에 입주하는 보안기업들이 늘고 이들이 협력하면서 구로디지털단지가 보안산업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보안업체들의 활동과 움직임이 더욱 가시화되기 위해서는 업계와 산업단지공단 등의 협력과 꾸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006년까지 9곳에 불과했던 구로디지털단지 내 보안기업들이 2007년 이후 대거 입주하면서 지금은 수십 곳에 이르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산업단지공단의 지능형메카트로닉스(IMT) 미니클러스터 사업의 일환으로 보안기술 분과의 운영을 시작하면서 보안업체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보안기술 분과에는 회장사인 제이컴정보(대표 문재웅)를 비롯해 유넷시스템, 잉카인터넷, 시큐브, 모니터랩, 테르텐, 크리니티, 토리넷, 틸론, 솔루세움 등 20여 전문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구로디지털단지 내 보안기업들은 단순히 친목을 다지는 것이 아니라 기관으로부터 지원을 이끌어내고 실제적인 협력을 모색하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산업단지공단 클러스터에서는 마케팅 사업, 경영 컨설팅, 산업재산권 출원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는데 보안기술 분과가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보안 기업들에 이런 지원이 보다 활발해질 이뤄질 전망이다.

산단공 관계자는 "클러스터 분과 중 보안기술 분과의 활동이 눈에 띄고 있다"며 "활발한 활동만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산업단지공단에서는 기업들의 현장 맞춤형 교육 지원 사업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기업의 인력 양성을 돕기 위해 실시될 이 사업은 각 분야별 신입 직원 교육과정을 마련해 산단공 차원에서 교육을 시켜주는 것이다. 이 분야에는 보안 부문도 포함하는 방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지난달 보안기술분과는 가산동 롯데정보통신 롯데센터 견학 행사를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롯데정보통신은 분과 참여기업들과 상생의 의지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구로디지털단지의 문제로 지적돼 온 세미나 공간 부족 현상을 덜어주기 위해 분과 기업들의 신청을 받아 자사의 대회의실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 외국에서 고객들이 방문했을 때 첨단 설비를 갖춘 롯데정보통신의 전산센터 견학도 지원하고 사업에 있어서도 이들 기업과 다양한 협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각 기업들 간 협력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7월 잉카인터넷, 틸론, 솔루세움 등이 분산서비스거부(DDoS) 대응 협력 사업을 하고 있으며 크리니티, 이니텍, 잉카인터넷, 테르텐 등도 각 사의 보안솔루션을 결합해 상반기 공공부문에서 수주하는 성과를 냈다. 지금까지 보안업계에서 업체들간 과당경쟁과 상호비방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던 상황에서 업체들의 이런 상생의 움직임은 신선한 바람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구로디지털단지 내 보안기업들의 이런 움직임이 보안산업 발전을 견인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이런 활동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업체들과 산단공 등의 협력과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기업들을 지원하고 보안업체들이 상생을 하는 발판이 마련되고 있는 점에서 구로디지털단지의 보안업체들의 활동은 긍정적"이라며 "보안업체들의 활발한 활동이 계속적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업체들의 노력 뿐 아니라 산단공 등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현재 마케팅 지원 등에 치중돼 있는 산단공의 지원 정책을 다양한 분야로 넓힌다면 더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사진설명 : 제이컴정보, 유넷시스템, 시큐브, 테르텐, 토리넷, 잉카인터넷 등 서울디지털단지에 위치한 20여개 보안기업 임직원이 지난달 15일 서울 가산동 롯데정보통신 롯데센터 열린 지능형메카트로닉스(IMT) 보안기술분과 회의 및 견학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