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진강 사고 재발방지 대책 세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예ㆍ경보 발령기준 등 타당성 조사…내년초 개선안 마련
지난달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인해 임진강에서 인명사고가 발생하는 등 하천변에서 발생하는 인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재난 예ㆍ경보 발령기준을 재검토하고 경보시설 추가설치 지역을 조사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된다.

최근 소방방재청은 방재청 산하의 국립방재교육연구원 방재연구소에 재난 예ㆍ경보 발령기준 및 설치위치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요청했다. 방재청은 올 연말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내년 초 경 결과물을 도출할 계획이다.

소방방재청은 산간계곡 등 집중호우 시 강우상황을 실시간 관측해 야영객과 행락객에게 자동으로 경보를 발령하고 안내방송을 실시해 사전 대피를 유도하는 `자동우량경보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이 시스템은 지난 2005년과 2006년에 걸친 사업을 통해 총 42개 지구에 시스템을 설치했으며 현재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 발생지역 145개 지구에서 운영되고 있다.

방재청은 임진강 사고 발생 후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과거 자동우량경보시설 관련 연구용역을 수행한 경험이 있는 전문가로 자격기준을 제한해 연구용역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방재청은 자동우량경보시설의 발령 기준과 우량ㆍ수위 관측 및 레이더를 활용하는 예ㆍ경보시설의 발경기준을 재검토하고 설치위치를 조사해 추가설치가 필요한 지역을 조사한다. 또 돌발 홍수 발생 위험지역 외에 하천의 홍수 및 댐ㆍ저수지 방류 등에 대한 위험도 검토한다.

재난 예ㆍ경보시스템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풍수해를 비롯한 다른 재난에도 시스템을 연계ㆍ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운용중인 시스템의 발전안도 마련,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ㆍ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시설에 대한 표준안을 마련해 더 많은 기업들이 시스템 구축과 시설 생산에 참여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무인 예ㆍ경보시설이 고장났을 때 이를 대체 운용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배옥진기자 with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