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술집 남은 안주들 `재탕 백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BC불만제로 취재… 10곳중 6곳 과일안주 화채로 재사용
호프집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과일안주. 그만큼 가격도 비싸다. 하지만 값비싼 과일 안주에는 손님들이 모르는 비밀이 숨어 있었다. 바로 손님이 남긴 과일안주가 `알뜰하게' 재사용된다는 것. MBC 불만제로 제작팀이 서울시내 술집 총 10곳을 무작위로 선정해 취재한 결과 6곳에서 손님상에 나갔던 과일을 재사용하고 있었다.

손님이 먹다 남긴 과일은 화채로 재사용되고 있었고, 심지어 그 화채를 다시 과일 샐러드로 사용하는 곳도 있었다. 썰어놓은 과일의 변색을 막기 위해 사과를 설탕물에 담가 두는가 하면, 재사용 할 것을 대비해 과일안주로 나갈 때부터 화채용으로 손질해 두는 곳도 있었다.

재사용되고 있는 것은 과일 안주뿐만이 아니었다. 술안주의 기본인 마른안주의 재사용은 기본. 4~5개월 된 절은 땅콩, 살짝 데워 나가는 쥐포, 알만 건져 또 내어놓는 황도, 다시 튀겨 나가는 감자튀김과 치즈스틱, 유통기한이 지난 소스로 버무린 양념 치킨까지.


심지어 손님상에 나갔던 맥주를 따로 모아놓고, 신선한 생맥주와 모아두었던 맥주를 적당히 섞은 후 내놓는 곳까지 있었다. 술집 안주의 재탕 백태는 26일 저녁 6시50분 방영된다.
한편, 7월 4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에는 `식품접객영업자는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을 다시 사용해 조리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위반시 영업정지에서 영업장 폐쇄까지 내릴 수 있다.

강희종기자 mind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