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Tip!] 아웃사이드인 궤도, 슬라이스 주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어드레스 동작부터 점검해야


슬라이스는 크게 두 가지다. 처음부터 오른쪽으로 튀어 나간 후 점점 더 오른쪽으로 흐르는 푸시 슬라이스와 처음에는 왼쪽으로 가는 듯 해도 이내 오른쪽으로 흘러버리는 슬라이스가 그것.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골프를 처음 접한 후 한 동안 슬라이스 공포에 시달린다. 왜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것일까. 그 해답은 스윙 궤도에 있다. 아웃사이드인의 스윙 궤도로 인해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지게 된다. 아웃사이드인 스윙이란 클럽이 다운 스윙 시 볼을 기준으로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휘둘러지는 스윙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두 가지 슬라이스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가 열려있다면 푸시 슬라이스가 되고 닫혀있었다면 흐르는 슬라이스가 된다.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이유는 임팩트 시 볼에 오른쪽 스핀이 걸리기 때문이다. 이는 아웃사이드인의 스윙 궤도로 인해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가 볼을 앞쪽으로 밀어내지 못하고 깎아 치는 게 원인이 된다.

아웃사이드인 스윙으로 인한 슬라이스를 고치기 위해서는 어드레스부터 점검할 필요가 있다. 먼저 볼을 위에서 보려고 하지말고 약간 뒤쪽에서 본다고 생각하라. 머리가 볼 뒤에 있다는 느낌이다. 또 클럽을 잡은 왼손의 주먹관절 중 두 세 개가 보이는 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보통 슬라이스에 고민하는 골퍼들의 어드레스 자세를 살펴보면 어드레스 시 왼손 주먹관절이 하나밖에 보이지 않는 위크 그립을 하고 볼도 위에서 내려다보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동작은 슬라이스를 만들기 위한 준비동작이라 할 수 있다.

톱 스윙 동작에서는 왼쪽 어깨의 위치를 체크하라. 톱 스윙에서 왼쪽 어깨는 턱 밑까지 들어오는 게 좋다. 이렇게 왼쪽 어깨를 확실하게 돌려 턱 밑에 넣는 데 성공했다면 다운 스윙에서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나오며 아웃사이드인 스윙이 되는 고질적인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피니시 동작 역시 주의해야 한다. 보통 슬라이스 골퍼들은 스윙을 끝까지 하지 않고, 즉 피니시 동작을 제대로 만들지 않는 경향이 크다. 피니시 동작을 끝까지 만든다는 생각으로 스윙을 하면 왼팔을 편 채로 스윙을 마무리 할 수 있어 임팩트 시 클럽을 몸쪽으로 잡아 당겨 깎아 치게 되는 실수를 방지할 수 있다.

정원일 기자 umph@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