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인맞춤형 금융서비스 나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켓뱅킹' 10월 첫선… 인터넷뱅킹 대체 '관심'

편의성ㆍ적은 용량 강점



한 벤처기업이 인터넷뱅킹 모델을 대체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이르면 10월 농협부터 첫선을 보일 계획이다.

퍼스트포켓(대표 김춘길)은 USB 형태의 IC칩이 내장된 `디지털 전자지갑'을 개발, 금융기관의 기존 인터넷 뱅킹 모델을 대체해 나갈 계획이다. 디지털 전자지갑은 전자통장을 비롯한 각종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와 주소록, 일정관리, 동영상 등의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담을 수 있다.


브라우저가 아닌 USB 형태의 디지털 전자지갑내 내장된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한 서버 접속을 통해 서버와 네트워크의 부하를 대폭 줄이기 때문에 편의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퍼스트포켓은 이같은 포켓뱅킹 서비스 확대를 위해 포켓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포켓센터는 금융기관의 데이터센터와 고객의 디지털 전자지갑의 중개 역할을 하는 일종의 애플리케이션서비스임대(ASP) 데이터센터 개념이다. 여기에는 수백 대의 서버가 놓일 예정이다.

퍼스트포켓의 수익원은 포켓 센터를 통한 ASP 이용료와 디지털 전자지갑 판매로 이뤄지게 된다.

김춘길 퍼스트포켓 사장은 "기존 인터넷 뱅킹이 브라우저를 통해 웹에 접속할 경우 200KB의 용량이 필요하지만 퍼스트포켓의 포켓뱅킹 서비스는 단지 4KB의 용량만 있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인터넷뱅킹 서비스 업체인 뱅크타운의 대표를 거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