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웹표준 UI 프레임워크 개발 공공프로젝트에 우선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CNS, 웹표준 UI 프레임워크 개발 공공프로젝트에 우선 적용
정보소외층 웹 접근성 높여


LG CNS(대표 신재철)는 웹 표준 사용자인터페이스(UI) 프레임워크인 `LAF/UI 2.0`을 개발 완료하고 이 회사가 수행하는 공공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LAF/UI 2.0는 인터넷 사용자의 편의성과 직결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웹 표준을 위한 것으로, 개발지침, 가이드, 샘플소스, 서식 등으로 구성된다.

LG CNS는 작년부터 웹표준 전문가들로 구성된 `웹표준 UI 프레임워크 개발 TFT'를 구성, 1년여 개발작업을 진행했다. 이 프레임워크는 인터넷 관련 국제 컨소시엄인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의 웹 표준 권고사양에 맞춰 개발됐으며, 한국정보문화진흥원(KADO)의 웹접근성 지침도 준수했다.

LG CNS 측은 "웹 표준 UI 프레임워크에 맞춰 시스템을 개발하면 다양한 브라우저와 운영체계 기반의 인터넷 사용자들이 화면이 깨지거나 동작이 안 되는 등의 불편 없이 웹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설명하고 "특히 시각장애인, 노인 등 정보소외 계층의 웹 접근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대체 텍스트를 컴퓨터가 별도로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시각 장애인도 이미지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한, 표준 화면 틀을 유지한 채 텍스트의 크기 조절이 가능해 큰 글자크기를 선호하는 노인들에게 편리하다.

LG CNS 솔루션사업본부장 고현진 부사장은 "정부나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국내 IT업계 전체가 글로벌 표준에 따른 웹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며 이는 글로벌 시대의 경쟁력을 갖추는 기반"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