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직급 거품 없앤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이 현재 10단계인 직급을 6단계로 단순화한다. 또 현재의 팀 125개 가운데 25개는 유사 팀과 통폐합해 120개로 줄이고 `팀'이 라는 명칭 대신 `부(部)'를 사용하는 한편 결재 라인도 축소키로 했다.

한국은행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안이 확정되는대로 다음달 하순께 새로운 직제에 맞춰 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다.

현재 한은은 국장, 1급 부국장, 2급 부국장, 2급 차장, 3급 차장대우, 3급 과장, 4급 과장대우, 4급 조사역, 5급 조사역대우, 부조사역 등 10단계인 직급을 6단계(1∼6급)로 단순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장은 1급과 2급, 부장은 1-3급에 개방해 인력 선택의 폭을 넓히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국장은 보직이 있는 경우에만 직급이 유지되고 부국장, 차장, 과장 등의 명칭은 사라진다.

새로운 직급 명칭은 가칭 수석조사역(1급), 차석조사역(2급), 선임조사역(3급), 전임조사역(4급), 조사역(5급), 부조사역(6급) 등으로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나 직급 뒤에 모두 `..조사역'이 붙어 1∼3급의 명칭을 달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조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직급을 단순화하고 유사 팀을 묶어 부로 확대 개편함으로써 업무 추진 능률을 강화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현재의 복잡한 결재 단계도 부장→국장→총재 등으로 단순화해 업무 처리의 속도와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박재권기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