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데이터모델링] 토마토시스템 `eXERD`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산 대비 20분의1 가격경쟁력
자동화 늘려 모델링 속도 향상
토마토시스템의 `eXERD'는 이클립스 기반 지능형 E-R 모델링 툴이다. 사용자 중심의 강점을 내세우며 지난 1월 출시한 국산 최신 제품이다.

데이터모델링 툴은 데이터베이스 설계 프로젝트에 꼭 필요한 솔루션이지만 비용 부담이 커 대형 프로젝트나 자금 여력이 있는 대기업을 제외하면 중소기업에서 필요한 수량만큼 구매하는 것이 어렵다. 이 때문에 개발 현장에선 불법 소프트웨어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eXERD는 이러한 국내 모델링 툴의 왜곡된 사용 현실을 개선하고 개발자들의 설계 역량을 높이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판매가격을 외산 제품 대비 20분의 1(한 카피당 30만원) 수준으로 책정해 도입 비용 부담을 크게 낮췄다.

또 모델링 기능의 통합이나 자동화 수단이 부족해 작업 속도가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했다. 수작업 위주의 작업 방식에서 탈피해 인공지능이나 자동화 기능을 다수 적용해 모델링 속도를 대폭 향상시켰다. 애니메이션을 활용해 직관적인 이해가 가능한 대화 방식을 도입했고, 개인별 작업 환경을 구성할 수 있는 사용자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편의성을 높였다. 도움말과 메뉴에선 한글을 완벽히 지원하고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의 프로그램에서 문서작업 호환 기능도 갖췄다.

기존 모델링 툴들이 논리 모델과 물리 모델을 작업화면에서 따로 보여주는 데 반해, eXERD는 한 화면에서 논리 모델과 물리 모델을 함께 보여줌으로써 작업의 효율을 높였다. 또한 사용자는 자신의 입맛에 맞게 정보를 선택해 모델링 화면을 재구성할 수 있다. 잦은 변경과 수정 작업을 해야 하는데 따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되돌리기'(Undo/Redo) 기능을 두었다. 이런 과정을 애니메이션을 이용해 실행된 명령의 수행 결과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사용자는 작업 과정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클립스 기반으로서 작업 환경 변경 없이 바로 실행할 수 있는 것도 eXERD의 차별점이다. 이클립스 기반은 SI개발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개발 툴인 만큼 모델링 툴을 실행하기 위해 별도의 다른 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기존 작업 환경을 바꿀 필요가 없다.
eXERD이 현재 버전은 오라클 DBMS만을 지원하고 있지만 올 3분기까지 MSSQL, MYSQL, IBM DB2 등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DBMS를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해외에서 많이 쓰는 DBMS도 지속적으로 추가해 3분기 이후 영문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상돈 대표는 "내년에는 하나의 데이터베이스 모델링에 여러 사람이 동시에 참여해 편집할 수 있는 협업 기능을 제공할 방침"이라며 "MMORPG 게임처럼 같은 공간에서 동시에 복수의 사용자가 다른 이들의 작업 내용을 확인하고, 작업도 가능한 기능을 말한다"고 말했다.

이규화선임기자 david@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