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부부 심경 “이웃주민 협박? 오히려 아내가 성희롱·험담 당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철부부 심경 “이웃주민 협박? 오히려 아내가 성희롱·험담 당해”
김현철부부 심경(사진=연합뉴스)

개그맨 김현철 부부가 이웃주민 A씨에게 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가운데, 심경을 드러냈다.

김현철은 지난 18일 스타뉴스를 통해 "오히려 A씨가 내 아내를 험담하고 욕설하는 등 모욕을 줬다"며 "A씨를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내의 말을 빌어 입장을 전했다. 김현철 아내에 따르면 모임 당시 A씨의 남편은 '와서 앉아서 술을 마셔라', '000동 엄마가 예쁘다'는 등 수치심이 드는 말을 늘어놓는가 하면, 김현철과 일면식도 없으면서 그가 서울에서 바람 피고 있을 것이라고 희롱했다.

이에 김현철 아내는 "어이가 없고 수치심이 들고 화가 나 미칠 것 같았다. 하지만 남편에게 얘기하면 이웃과 싸움이 날 것 같아 참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A씨의 개가 김현철 부부의 집 마당에 변을 보고 치우지 않아 갈등이 심화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A씨는 제주서부경찰서에 김현철 부부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김현철 부부가 지난달 14일 협박 전화를 해 공포와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