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HD한국조선해양, `뱃사람` 특화 AI 통역 지원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선 용어' 탑재 앱 건조 현장 적용
HD한국조선해양이 외국인 근로자의 적응을 돕기 위한 맞춤형 'AI 번역 기술'을 개발해 현장 적용했다.

9일 HD한국조선해양에 따르면 'AI 에이전트'는 맞춤형 인공지능(AI) 번역 기술 1단계인 생성형 AI 기반 번역 서비스다. 회사는 해당 서비스를 전남 영암 HD현대삼호 선박 건조 현장에 적용했다.

그간 사용해 온 번역 서비스는 조선소에서 통용되는 전문용어나 방언 등을 적절히 처리하지 못해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HD한국조선해양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과 국가 표준 조선 용어 1만3000개와 선박 건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4200개의 작업 지시 문장을 수집해 탑재했다.

AI 에이전트는 채팅앱과 챗봇 서버, 번역 모듈 등 3가지 요소로 구성됐다. 작업자가 채팅 애플리케이션에 대화 내용을 입력하면 챗봇 서버를 통해 자동 번역돼 채팅 앱에 노출된다. HD한국조선해양은 해당 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HD현대중공업, HD현대미포 등 조선 부문 전 계열사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베트남어, 우즈베키스탄어, 네팔어, 태국어 등 4개에서 총 11개 언어를 지원할 방침이다.

HD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명확한 업무지시 전달은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 보장과 직결되는 중요한 사항"이라며 "외국인 근로자들이 현장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양호연기자 hyy@dt.co.kr

HD한국조선해양, `뱃사람` 특화 AI 통역 지원한다
HD한국조선해양의 조선업 맞춤형 AI 번역 서비스 'AI Agent'. HD한국조선해양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