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클라우드 분야 일할 사람 모자라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PRi, SW산업 실태조사 발표
종사자 가장 많지만 태부족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가상·증강·혼합현실(VR·AR·MR) 분야를 포괄하는 '신(新) 영역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서 국내 인력이 가장 많이 종사하고 인력 부족도 가장 심한 곳은 클라우드 분야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의 2023년 소프트웨어 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신SW 사업 분야 인력은 약 5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클라우드 분야 인력이 1만7300명(32.7%)으로 가장 많았고 AI 분야 1만600명(20.0%), 사물인터넷(IoT) 분야 9200명(17.4%) 순이었다. 신SW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 현황도 클라우드 분야가 2402개로 가장 많았고 IoT 분야 1583개, 빅데이터 1447개, AI 분야 1385개 순이었다.

신SW 분야 인력 가운데 학사 졸업자가 약 3만5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석·박사 인력은 1만5000명으로 전체 인력의 28.4%를 차지했다.

신SW 관련 기업들이 지난해 부족하다고 밝힌 직원 수는 4200명으로 추정됐는데, 부족 인력 역시 클라우드 분야가 1200명(28.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AI 분야 800명(19.3%), IoT 분야 800명(18.7%), VR·AR·MR 분야 600명(13.5%) 순으로 인력 부족이 나타났다. 올해 신SW 기업들의 충원 수요 인력은 약 4400명으로 역시 클라우드 분야에서 가장 많은 1300명 인력이 새로 채용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SW기업들은 신SW 인력을 충원할 때 신규 채용(49.1%)보다 기존 인력을 재배치(84.0%)하는 방식을 더 채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존 인력 재배치를 통해 신소프트웨어 인력을 확보하는 비중은 재작년보다 8.4%포인트 늘었다.

신SW 분야 진출 기업 중 관련 매출이 발생한다고 응답한 기업의 비중은 클라우드(84.8%), VR·AR·MR(83.4%), 블록체인(80.5%)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신SW 사업을 추진하려고 할 때 겪는 애로사항으로 기업들은 수요·수익성 불확실성(22.4%), 자금·투자유치 부족(16.5%), 비즈니스모델(성공사례) 부족(15.8%) 등을 꼽았다. 신SW 분야에 진출하지 않은 기업이 그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중복 응답 가능)로는 수요·수익성 불확실성(40.8%), 자금·투자유치 부족(31.1%), 인력 부족(23.3%), 기술력 부족 및 특허 장벽(21.5%) 등이라고 대답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클라우드 분야 일할 사람 모자라요
아이클릭아트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