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온실가스 못 줄이면…2030년대 이후 `폭염 일상화` 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IST, 2030년대 폭염 일상화되는 '뉴 노멀' 맞아
매년 평년보다 온도 상승..온실가스 저감에 판가름
온실가스 못 줄이면…2030년대 이후 `폭염 일상화` 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2030년대 이후 한반도 여름철 평균 기온이 매년 평년보다 높아지는 폭염의 일상화라는 새로운 일상을 맞이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이클리아트 제공

지구촌 곳곳에서 여름철 이상 고온이 속속 발생하는 가운데 한반도 여름철 온도가 2030년대 이후부터 폭염이 일상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30년을 기점으로 한반도 여름철 온도가 평년보다 더워질 확률이 높다는 예측이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윤진호 지구환경공학부 교수팀이 주도하는 국제공동연구팀이 출현시점(TOE) 기법을 활용해 '제6차 기후모델 미래 전망 데이터(CMIP6)'를 분석한 결과, 2030년대 이후 한반도 여름철 평균 온도 추세가 자연 기후 변동성을 넘어서 매년 평년보다 더워진다는 결과를 내놨다고 4일 밝혔다.

CMIP6는 기후변화 예측 자료와 시나리오를 토대로 지구의 과거, 현재, 미래 기후 변화를 이해하는 프로젝트로, 세계 40여 개 기관에서 100여 개의 기후모델이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 기상청이 5월 발표한 올해 여름철 기온 장기 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7월과 8월의 월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각각 40%, 50%에 달했다. 반면 평년보다 낮을 확률은 20%로 예측됐다.

연구팀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한반도 여름철 기온이 새로운 일상에 도달하면 한반도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확률은 0%에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면 2030년대 이후부터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져 폭염이 일상화되는 뉴 노멀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연구팀은 온실가스 저감이 실현되면 새로운 일상에 도달하는 시점이 2040년대 중반 이후로 늦춰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양한 방법론에 따라 새로운 일상에 도달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인류의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노력이 기후 변화 극복에 얼마나 중요한 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연구결과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윤진호 GIST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지구 온난화로 높아진 한반도 여름철 기온이 새로운 일상에 도달하는 시기를 파악한 것으로, 온실가스 저감 등 한반도에 닥칠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 전략을 수립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기상학 분야 국제 학술지 '기후 변화(지난달 27일)' 온라인에 실렸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온실가스 못 줄이면…2030년대 이후 `폭염 일상화` 된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