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늘의 DT인] 전국 누비며 산 타는 성악가…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잘사는 것이 중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악가 장은
연세대 음악대학 성악가 졸업… 라디오·TV 섭렵한 베테랑 방송인
코로나로 수입 0원이던 시절도 겪어… 등산 글 때문에 방송 출연
"내 이름 딴 방송 만들어 좋은 에너지 나눠줄 수 있는 사람 되고파"
[오늘의 DT인] 전국 누비며 산 타는 성악가…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잘사는 것이 중요"
성악가 장은. 본인 제공.

구릿빛 피부에 건강미가 넘치고 활발하고 유쾌한. 성악가 장은(43·사진)의 첫 인상이다.

지난달 18일 서울 용산구 카페에서 만난 장은은 시원해보이는 원피스에 챙이 넓은 모자를 쓰고 나타났다. 일반인들이 따라하기엔 조금 부담스러울 수 있는 패션도 소화해내는 그녀는 등장하자마자 단숨에 분위기를 압도했다. 그녀가 매일 같이 여성스러운 옷만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

무대 위에선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프리마돈나'로, 무대 아래에선 캐주얼한 복장의 산악가로 전국에 있는 산을 누비고 있다.

그녀 역시 자신을 "이중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소개했다.

장은은 연세대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한 후 독일 민하임국립음대와 드레스덴국립음대에서 7년 간 성악을 공부했다. 풍부한 표현력과 우아한 음색, 창의적인 표현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관객들에게도 큰 울림을 주며 호평을 받아왔다.

장은은 성악가라는 본업 외에도 라디오를 진행하기도 한 베테랑 방송인이기도 하다. 그녀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경인방송에서 '장은의 뮤직 아뜰리에'라는 클래식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라디오 방송 출연 계기도 평범하지만은 않다. 장은은 경인방송 주최로 인천 송도에서 열린 맥주 축제에 참석한 것이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무대를 앞두고 대기하던 중 관계자로부터 깜짝 서프라이즈 무대를 해줄 수 있냐는 제안을 받았다고 전했다. 장은은 "당시 주최측으로부터 갑작스럽게 행사 주요 관계자와 스페셜 무대를 만들어줄 수 있냐고 요청을 받았다"며 "다른 사람이었더라면 무대에 오르기 전 긴장되는 상황인 만큼 거절을 했겠지만, 흔쾌히 승락했다. 이러한 재능을 알아보고 경인방송에서 먼저 연락이 와 방송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첫 인상에서 느껴지는 아우라와 지나온 이야기를 슬쩍 들어보면 늘 밝았을 것만 같은 그녀에게도 시련은 있었다. 장은은 "코로나로 공연이 전면 중단되면서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수입이 0원이던 시절도 있었다"며 당시의 심정을 담담하게 말했다. 그녀는 "답답한 마음에 무작정 산으로 향했다"며 "그렇게 산과의 인연이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또 산에 오르내리면서 그간 가지고 있던 좋지 않은 습관도 모두 고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녀는 "한겨울에 혼자서 겁도 없이 설악산 한계령에 올랐다"며 "산을 타며 코로나로 인한 공연예술계 피해에 대한 안타까움, 예술가의 외로움 등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보고 글도 썼다. 그러면서 생각 정리도 많이 하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을 좋아한다고 밝힌 장은은 자신에게도 이에 해당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혼자 산에 오르고 기록한 글을 본 한 방송작가에게 또다른 방송 출연 제의를 받게 된 것이다.
장은은 현재 KBS2에서 방영중인 '영상앨범 산'에 2021년부터 고정 출연자로 나오고 있다. 영상앨범 산은 전문 산악인이 아니어도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국내외의 명산을 찾아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껴보고 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방송 뿐만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산과 가까이하며 치유를 받아온 장은은 자신이 산에서 받은 에너지를 바탕으로 일반인들에게도 희망적 메시지를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장은은 특히 공연이 없는 날 찾던 요가원에서 들은 한 마디를 꼭 전해주고 싶다고 했다. 장은이 요가원에서 만난 요가 선생님은 다름아닌 방송인 문숙. 문숙은 장은에게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잘 사는 것이 좋은 예술가가 되는 길"이라는 말을 매번 강조해왔다고 했다. 목소리가 생업으로 직결되는 직업을 갖고 있는 만큼, 겉과 속이 다를 경우 결국 티가 난다는 의미다. 장은은 "꾸미지 않고 모든 일에 임하면 결국 좋은 일이 뒤따른 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지금 하고 있는 고민도 나중에 가면 별 것 아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날이 분명 온다. 그러니 사람들이 자신을 믿고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나아가 장은은 앞으로 자신의 이름을 딴 방송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녀는 "라디오 방송도 좋지만 야외에 나가서 자연과 호흡하는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삶을 정직하게 살고 이를 통해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나눠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오늘의 DT인] 전국 누비며 산 타는 성악가…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잘사는 것이 중요"
성악가 장은. 본인 제공.

[오늘의 DT인] 전국 누비며 산 타는 성악가…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잘사는 것이 중요"
성악가 장은. 본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