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기정통부, 부처 협업 `공공 AI` 일상화 10개 과제 확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부부처와의 협업을 통해 공공분야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하는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 사업 신규과제를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전 국민 AI 일상화 추진의 일환으로 다양한 공공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개발·실증하기 위해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 사업을 2022년부터 추진해 왔다. AI를 통해 공공의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서비스 신뢰도를 높임으로써 최종 수요자인 국민이 혜택을 체감하도록 하는 게 목표다. 사업에 참여한 AI기업은 공공분야 레퍼런스를 확보해 타 산업 등으로 서비스를 확산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올해는 지원규모가 전년 대비 세 배 늘어난 240억원으로, 기존 추진 과제와 함께 10개 신규과제에 대한 기술개발과 실증을 지원한다. 부·처·청 등 중앙행정기관 수요 공모를 통해 과제를 기획했으며, 이후 AI 서비스를 개발할 수행기관을 공모하고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을 완료했다.

올해 신규 과제들은 보훈, 환경, 교통, 안전, 고용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 분야로 구성됐으며 총 3년 동안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각 부처와 협업해 공공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가공할 수 있는 환경에서 데이터를 학습하고 AI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마지막 해에는 실제 수요기관 테스트베드 등을 활용한 실증을 거쳐 성능 고도화 후 각 공공분야 현장에 적용되도록 할 방침이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AI 기술과 성능이 빠르게 진화하고, 우리 삶 전반에 걸친 AI의 효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사회적 파급력이 높은 공공분야에 AI를 선도적으로 접목함으로써 국민들이 일상에서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AI 일상화 노력을 지속하겠다. 국내의 경쟁력 있는 AI서비스가 공공뿐 아니라 민간과 글로벌 시장에도 확산·진출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과기정통부, 부처 협업 `공공 AI` 일상화 10개 과제 확정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 올해 신규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