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엔비디아 다시 상승랠리 이끄나…S&P500·나스닥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엔비디아 다시 상승랠리 이끄나…S&P500·나스닥 상승
[연합뉴스 제공]

전일 급락했던 반도체 대장주 엔비디아가 하루 만에 상승 전환하면서 뉴욕증시 상승세를 이끌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1.43포인트(0.39%) 상승한 5469.30에 마감했다. 지난 20일 이후 4거래일 만의 상승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20.84포인트(1.26%) 오른 17717.65에 마감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99.05포인트(0.76%) 하락한 39112.16으로 장을 마치며 약세를 보였다.

특히 엔비디아 주가가 6.76% 치솟은 126.09달러에 마감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도 다시 3조달러를 돌파한 3조102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시총 3위에 해당한다.

전일 약세를 보였던 메타(2.25%), 구글(2.65%), 테슬라(2.61%), 마이크로소프트(0.73%), 애플(0.52%), 아마존(0.41%) 등 대형 기술주들도 일제히 상승했다.

앞서 전 거래일 엔비디아 주가는 6% 이상 하락하며 지난 4월 19일(10.0%)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 나스닥 역시 1% 넘게 폭락하며 4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이와 함께 슈퍼 마이크로 컴퓨터, 퀄컴, 브로드컴 등 다른 반도체 주식도 함께 하방 압력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인공지능(AI) 관련주의 하락이 추세적인 조정장 진입보다는 단기적 조정으로 해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최고투자책임자 크리스 자카렐리는 최근 엔비디아를 비롯한 기술주 하락은 단기적인 조정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기술이 다시 주도하고 있으며, 엔비디아는 하락장에서 매수되고 있다"며 "여전히 기술과 AI에 대한 관심은 계속되고 있으며, 지난 며칠 동안 약간의 차익 실현이 이루어졌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명 밸류에이션은 상당히 높다"면서도 "하지만 AI 랠리는 닷컴 버블보다 훨씬 더 실체가 있다. 잘 나가는 주식은 모두 실적이 탄탄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엔비디아에 대해 성장 펀더멘탈(기초체력)과 퀄리티를 재차 강조하면서, 단기 변동성 확대에도 투자전략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이날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지표에 따르면 미국 제조업 중심의 경제활동은 하락세를 벗어나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연은 5월 전미활동지수(NAI)는 0.18로 상승하며 석 달만에 확장 국면으로 돌아섰다. 4월 수치는 앞서 발표된 -0.23에서 -0.26으로 하향 조정됐다.

생산과 소득, 고용과 실업, 소비와 주택, 판매 등 네 가지 부문의 85개 경제제표를 가중 평균해서 산출하는 전미활동지수는 0보다 높으면 장기 평균 성장세를 웃돈다는 의미, 0보다 낮으면 장기 평균 성장세를 밑돈다는 의미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