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데이터센터, 국산 AI 반도체로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K-클라우드 기술개발사업 추진
2030년까지 4000억 투입..국산 AI반도체 '톱3'
인공지능(AI) 시대 핵심 인프라인 AI 데이터센터를 저전력·고성능 국산 AI 반도체로 구축하기 위한 기술개발 사업이 닻을 올린다.

내년부터 2030년까지 총 4000억원을 투입해 핵심 소프트웨어·하드웨어 기술 개발을 통해 AI 데이터센터 국산화율을 20%까지 끌어 올리는 게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열린 '제5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AI반도체를 활용한 K-클라우드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26일 밝혔다.

AI시대를 맞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AI 연산을 뒷받침하기 위한 AI컴퓨팅 인프라가 AI 경쟁의 핵심으로 떠오르면서 AI반도체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K-클라우드 기술개발사업은 2025년부터 2030년까지 6년 간 총 4031억원을 투자해 △국산 AI반도체 기반 데이터센터 △인프라 및 하드웨어 △데이터센터 컴퓨팅 SW △AI반도체 특화 클라우드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아주 적은 전력으로 연산을 수행하는 신경망처리장치(NPU)와 연산·저장을 동시에 하는 지능형 반도체(PIM)로 대표되는 저전력·고성능 AI 반도체를 국내 기술로 개발하고, 이를 적용해 국내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종료되는 2030년에는 국산 AI반도체 기반 AI컴퓨팅 학습·추론 성능 효율을 글로벌 톱 3 수준으로 높이고, AI 데이터센터 국산화율을 20%까지 확대될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전망했다. 또한 AI반도체 기업과 시스템 SW 기업, 클라우드 기업, AI 기업 등 AI 반도체 가치사슬 전반의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속가능한 AI 생태계를 만들고, AI와 AI반도체 기술혁신을 달성하는 등 'AI-반도체 이니셔티브'를 성공적으로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AI 데이터센터, 국산 AI 반도체로 만든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